지식라이브러리 : 전문가 칼럼
전문가칼럼 보기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로그인
* 욕설, 광고, 비방, 도배성 글 등은 자동삭제 대상입니다. 추천 : 0회 추천하기
제목 [명언산책] 가끔은 심한 말도 하고 싶지만
조회수 2969 작성일자 2012.11.21

 

남에게 듣기 싫은 성난 말을 하지 말라.
남도 그렇게 너에게 대답할 것이다.
악이 가면 화가 돌아오니 욕설이 가고 주먹이 오간다.


- 공자 -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
누군들 모르겠습니까.
그러나 정말 고운 말을 눈곱만큼도 해주고 싶지 않은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 사람에게 고운 말로 포장을 하는 것은
위선처럼 보일 때도 있습니다.
부글부글 끓는 속을 감추고 고운 말을 한다는 것,
그거야말로 정말 대단한 심성입니다.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닙니다.
거친 말이 잠시 속은 후련하게 할지는 모르지만
두고두고 속을 훑습니다.
내 마음이 감당하지 못할 말은 되도록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출처 : 사색의향기문화원 ....

....

덧글 남기기

지식라이브러리 : 전문가 칼럼 : 덧글보기
전문가 칼럼게시글에 대한 덧글
덧글내용 날짜 삭제여부
항상 기억해야하는데 가끔씩 잊어버리게 되네요. 에혀... 꼭 가슴에 새겨 둬야 겠습니다. 2013.08.21 삭제
아! 참 공감이 되는글입니다. 2012.11.30 삭제
지식라이브러리 : 전문가 칼럼 : 덧글쓰기

덧글쓰기 입력

덧글은 한글 300자까지 입력 가능합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목록
이전글 [명언산책] 베풀었다는 마음까지도 비워야
다음글 [명언산책] 거리를 두다